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서경덕 교수, 美 상·하원 535명에 램지어 교수 실체 알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부’라고 역사를 왜곡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실체를 알리는 메일을 미국 상·하원 의원 535명에게 보냈다고 10일 밝혔다.

하버드대를 비롯한 각국 학자들이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꾸준히 반박하고, 시민단체들도 논문 철회를 위한 항의를 지속하는 상황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다시 불러일으키기 위해 편지를 발송한 것이다.

서 교수는 메일에서 2007년 미국 하원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과 관련,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역사 교육의 필요성을 요구하는 결의안(H.R.121)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사실을 먼저 상기시켰다.

그런 다음 미국 국무부가 램지어 교수와 관련한 논란과 관련, “미국이 여러 차례 밝혔듯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한 성적인 목적의 여성 인신매매는 지독한 인권 침해”라고 밝힌 입장도 한 번 더 주지시켰다.

서 교수는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일본 정부가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진심 어린 사죄와 배상을 할 수 있도록 미국 정계가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메일에는 최근 논란을 실은 뉴욕타임스 기사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일본 정부의 지속적인 역사 왜곡에 관한 영어 영상을 첨부했다.

 

Sena Park

Sena Park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