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지어 교수를 ‘미쓰비시 교수’로 소개한 하버드대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주요 20개국(G20) 언론사 100곳에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왜곡한 논문의 실체를 알리는 메일을 보냈다고 18일 밝혔다.

램지어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 등으로 왜곡 기술한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법경제학국제리뷰(IRLE)에 실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한국과 재미동포, 하버드대 학생과 교수, 각국 전문가 등이 논문의 역사왜곡이 심각하다고 지적하며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서 교수는 미국 CNN과 뉴욕타임스, 영국 가디언과 인디펜던트 등 영미권 주요 언론에서는 ‘램지어 논란’과 관련, 기사를 다뤘지만 다른 국가의 언론에서는 이를 보도하지 않아 제보 형식으로 편지를 보냈다.

특히 IRLE의 출판사인 엘스비어가 위치한 네덜란드의 공영방송 NPO, 알헤멘 다흐블라트(AD) 등 현지 주요 언론에도 발송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진심이 있는 사죄와 배상을 할 수 있도록 언론이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서 교수는 지난주 미국 상·하원 의원 535명에게도 메일을 보내 램지어 교수 논문의 실체를 알렸다.

gh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