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스 전 美재무 “물가 잡으려면 5년간 5% 이상 실업률 견뎌야”
미국의 한 주유소에 붙은 구인 공고

래리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이 ‘발등의 불’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잡으려면 5년간 5% 넘는 실업률을 감내해야 할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을 내놨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하버드대 교수인 서머스 전 장관은 이날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5년간 5% 넘는 실업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말로 하면 2년간 7.5%나 5년간 6%, 1년간 10%의 실업률이 필요하다”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견해보다 훨씬 비관적인 수치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은 미국이 40년 만에 최고 수준의 인플레이션에 직면한 가운데 연준이 지난 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28년 만에 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한 가운데 나왔다.

연준은 당시 내놓은 시장전망에서 현재 6%를 넘긴 물가상승률이 내년 3% 아래로 떨어지고, 2024년 연준의 목표치인 2%에 근접할 것으로 봤다. 예측치 중간값에 따르면 지난달 3.6% 수준이었던 실업률은 2024년 4.1%까지 오를 전망이다.

서머스 전 장관은 “(자신이 예측한) 2년간 7.5% 실업률과 (연준이 밝힌) 1년간 4.1% 실업률 사이의 간극이 엄청나다”면서 “내가 추정한 내용 같은 게 필요하면, 연준이 인플레이션 안정을 위해 필요한 조처를 할 준비가 돼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스태그플레이션 상황이던) 1970년대말∼1980년대초 폴 볼커 당시 연준 의장이 추진했던 극심한 통화 긴축이 필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준은 지난 17일 의회에 보낸 통화정책 보고서에서 물가 안정을 위해 ‘무조건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하는 등 물가 안정을 최우선 정책목표로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 이를 위해 고강도 긴축을 단행할 의지가 있는지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최근 시장에서 연준이 그동안의 사전 안내(포워드 가이던스)에 비해 급격히 금리를 올리는 데 대한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그는 연준이 향후 통화정책 전개에 대해 포워드 가이던스 방식으로 시장과 소통하는 데 대해 부정적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2015년 한 포럼에 참석해 발언하는 로런스 래리 서머스
2015년 한 포럼에 참석해 발언하는 로런스 래리 서머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스페인에서 열린 한 행사 발표자료에서 “미국 노동시장이 여전히 튼튼하고, 국내총생산(GDP)이 올해 내내 계속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는 뉴욕 연은이 지난 17일 올해와 내년 미국 경기후퇴를 예상한 것과도 다른 견해다.

불러드 총재는 그러면서도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1970년대에 비견된다”면서 “현재 미국 거시경제 상황은 인플레이션 목표치(2%) 측면에서 연준의 신뢰성을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준이 인플레이션 통제 과정에서 금리 인상에 대한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발표자료에는 향후 금리 인상에 대한 불러드 총재의 견해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WSJ은 전했다.

불러드 총재 외에도 연준의 급격한 금리 인상 속에 최근 연준 인사들의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는 18일 댈러스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해 경제지표가 예상대로 나올 경우 다음 달 0.75%포인트 인상을 지지할 것이라면서 “연준은 물가 안정을 회복하는 데 ‘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는 19일 CBS 방송 인터뷰에서 연준의 “(인플레이션 목표치인 2% 도달에) 2년 정도 걸리겠지만 (물가 상승률은) 아래로 내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도 같은 날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해 “(물가 상승률을 2%로 낮추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About the Author: News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