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서민 점심값도 이젠 1만원대…”안 오른게 없네”

서민-점심값도-이젠-1만원대…”안-오른게-없네”

서민 점심값도 이젠 1만원대…”안 오른게 없네”

[앵커]

찌개, 칼국수 흔히 찾는 점심 메뉴가 이제 1만 원 가까이 합니다.

서민 음식 떡볶이도 물가 상승을 피해가지 못하는데요.

식자재값 상승에 식당들은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점심시간 식당가를 이화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이번달 들어 대표 메뉴 부대찌개 가격을 천 원 올린 식당.

손님 발길이 줄어들까 걱정이지만 식자재값이 올라 부담이 컸습니다.

“부대찌개 전문인데 햄 그런 것도 기름값 올라 뭐 올라 그러니까 다 수입이거든요…옛날에는 (오이가) 5개 2,000원이면 사 오고 그랬었는데 지금은 마트 가면은 막 3,500원, 3개에 3,500원씩이에요.”

같은 건물에서 국·볶음류를 파는 식당 사정도 비슷합니다.

“올린 지는 지금 한 한 달 가량 됐습니다. 500원에서 1,000원 올렸고요. 이제 식자재 원가도 많이 올랐고 인건비도 최저시급도 매년 달라지지 않습니까. 그래서 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에 지금 와서…”

몇 달 사이 아예 메뉴판을 교체하거나 스티커를 붙여 가격을 고친 식당들이 많았습니다.

서민 음식으로 꼽히는 떡볶이를 파는 식당들도 재룟값이 올라 가격 인상이 고민입니다.

“원자재 자체가 오르고 떡값도 오르고 어묵 오르고 그리고 솔직히 저희 음식 자체가 신당동 떡볶이 하면은 서민적인 음식이잖아요…떡볶이는 왠지 또 가격이 비싸면 안 오실 것 같은 느낌도 있고…”

실제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외식물가 지수는 지난해 대비 6.7% 올랐는데 설렁탕, 냉면 등 대표 점심 메뉴를 포함한 조사 대상 39개 품목이 모두 올랐습니다.

대외 변수에 물가 상승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점심값 1만 원 시대 서민들의 고통은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화영입니다. (hwa@yna.co.kr)

#고물가 #외식물가 #점심_1만원 #식당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