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부 몬태나 규모 5.8 지진…58년만에 가장 강해

22
몬태나주 지진[USGS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서북부 몬태나 주서 6일 새벽(현지시간)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USGS에 따르면 진앙은 몬태나 주도 헬레나 북서부 50㎞ 지점이며 진앙의 깊이는 13.6㎞로 측정됐다. 이번 지진은 최근 수년간 미 서부 지역에서 일어난 것 중 가장 강력한 수준이다.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1959년 서부 몬태나에서 일어난 규모 7.2 강진 이후 58년 만에 가장 강력한 지진이라고 전했다.

지진 강도 지표

지진 강도 지표[USGS 웹사이트]

링컨 남동부 주민 1천여 명이 강한 진동을 감지했다. 인근 주민 1만여 명이 불안에 떨었다. 주민들은 마트에 진열된 물건이 떨어져 깨질 정도로 흔들렸다고 전했다.

USGS의 지진 진동 지표상으로는 이번 지진이 최고 10까지 나눠진 지표 중 ‘강도 8’에 해당했다. 이어 규모 3.1에서 4.9의 여진이 이어졌다고 USGS는 전했다.

최근 미 서부에서 규모 5.8 이상의 지진은 2008년 네바다 주에서 한 차례(규모 5.9) 일어난 바 있다. 몬태나 주에서 서쪽으로 한참 떨어진 워싱턴 주 시애틀에서도 진동을 감지할 정도였다고 현지 KRTV는 전했다.

아이다호 주와 캐나다 캘거리에서도 진동이 느껴졌다는 보도도 나왔다. 진앙에 가까운 루이스 카운티, 클라크 카운티 경찰은 일부 지역에 정전이 있었지만 복구됐다.

이번 지진으로 부상자나 재산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USGS는 지진의 수준으로 볼 때 부상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진으로 깨진 마트 물건

지진으로 깨진 마트 물건[트위터 캡처]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