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선거자금 명목 돈 빌려 가”…검찰, 사업가 재소환

“선거자금 명목 돈 빌려 가”…검찰, 사업가 재소환

[앵커]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 측근으로 알려진 정치인 이정근 씨의 알선수재 혐의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씨에게 수억 원을 건넨 사업가를 두 번째 조사했는데요.

관련자 진술이 엇갈리는 가운데, 검찰은 돈의 출처와 용처, 흐름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장효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이 이정근 더불어민주당 전 사무부총장의 알선수재 혐의와 관련해, 사업가 박 모 씨를 두 번째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8일 이 씨를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우선 재판에 넘긴 뒤 알선수재 수사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앞서 이 씨는 선거운동원에게 규정에 넘는 돈을 지급한 혐의와 이 돈을 회계책임자가 대신 주게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공무원 직무에 관한 사항을 알선하는 명목으로 금품 등을 챙길 때 적용되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수사는 진행형입니다.

의혹의 핵심은 이 씨가 2019년 말부터 약 2년에 걸쳐, 여러 청탁과 함께 사업가 박 씨로부터 수억 원을 받았다는 겁니다.

해당 의혹은 박 씨의 수행비서였던 정 모 씨가 ‘금품 전달자’ 역할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습니다.

검찰은 지난 18일 이 씨를 비롯한 관련자들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박 씨와 정 씨 등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당사자들의 주장은 엇갈립니다.

박 씨 측은, 이 씨가 여러 정치인의 이름을 대면서 선거자금에 필요하다는 명목으로 돈을 빌려갔다고 주장합니다.

반면 정 씨 측은, 박 씨가 청탁과 함께 돈을 받아 이 씨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검찰은 이 씨와 박 씨 사이에 오간 돈이 단순히 개인 간 거래인지, 아니면 청탁 목적의 돈이나 불법 정치자금인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 씨에게 넘어간 돈이 정치권이나 관가 등 또 다른 인물에게 흘러갔는지 여부도 파악 중입니다.

연합뉴스TV 장효인입니다. (hijang@yna.co.kr)

#이정근 #알선수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