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골퍼 안성현과 결혼…”조용하고 경건하게 하고 싶었다”

83
[에스엘이엔티 제공]

소속사는 두 사람의 웨딩 사진도 공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성유리(36)가 동갑내기 프로골퍼 안성현과 4년 열애 끝에 부부가 됐다. 결혼식은 외부에 알리지 않고 조용히 치렀다.

성유리의 소속사 에스엘이엔티는 16일 “4년간 진지한 만남을 이어온 성유리와 안성현이 지난 15일 직계 가족들과 가정 예배 형식으로 결혼식을 올렸다”며 “예식 비용은 전액 기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에게 집중하며, 조용히 보내고 싶다는 두 사람의 뜻에 따라 결혼 소식을 미리 알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성유리는 레이스와 프릴로 장식된 슬리브리스 드레스를, 안성현은 보타이를 매치한 예복을 입었다.

성유리는 이날 자신의 인터넷 팬카페에 손편지를 올리고 “조용하게 경건하게 보내고 싶은 마음에 미리 전하지 못해서 미안하고 또 미안해요”라며 미리 팬들에게 알리지 못한 것에 사과했다.

그는 “저는 이제 인생의 반려자와 함께 삶의 또 다른 시작점에 서게 됐는데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라며 “앞으로 배우로서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께 기쁨과 행복을 드릴 수 있게 더 노력할게요. 고맙고 미안하고, 사랑해요”라고 말했다.

성유리는 1998년 그룹 핑클로 데뷔해 연기자로 전향했으며 가장 최근 작품은 지난해 방송한 MBC TV 드라마 ‘몬스터’이다. 그는 결혼 후에도 배우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소속사는 전했다.

안성현은 2005년부터 프로골퍼 생활을 했으며 골프 국가대표팀 상비군 코치로 활약하고 있다.

[에스엘이엔티 제공]

[에스엘이엔티 제공]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