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성탄절 연휴 교통사고로 숨진 조지아 주민 26명 달해

newsEngin.16912853_082616traffic3_1546015871595_14092774_ver1.0_640_360.jpg

지난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 동안 교통사고로 사망한 조지아 주민들의 수가 무려26명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조지아주 순찰대에 따르면 지난해 21 오후 6시부터 크리스마스 다음날인 26 자정까지 모두 700여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고들로 고속도로에서 14, 로컬도로에서 12명이 숨졌으며 부상자는 33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2017 같은 기간 발생한 교통사고는 515,   15명의 조지아 주민들이 교통사고로 사망했습니다.

애틀랜타 인근 로컬 도로에서 발생한 치명적인 교통사고들은 대부분 음주운전 때문이었습니다.

지난 22 디캡 카운티에서는 마주오던 차량과 충돌해 2명이 숨졌으며, 23 클레이톤 카운티 북쪽 지역서는 교차로 부근서 길을 건너던 보행자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사망했습니다.

같은날 애틀랜타 북서쪽 인근에서도 음주운전을 차량 운전자가 전봇대를 들이받으면서 조수석에 앉아있던 탑승자가 숨지기도 했습니다.

24 귀넷 카운티 로렌스빌 지역서 발생한 교통사고에서는 2명이 숨지고 1명이 위중한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이들 사망자 명은 6명의 자녀를 엄마로 알려져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습니다.

성탄 연휴 닷새 동안 DUI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조지아 주민들의 수는 285, 외에도 수천 명의 운전자들이 범칙금 딱지와 경고장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