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놀란 에미상 6관왕…”K-콘텐츠 붐은 계속”

[앵커]

에미상 6관왕에 빛나는 ‘오징어게임’은 한국 콘텐츠의 기술력까지 세계에 입증했습니다.

트로피를 들고 무대 뒤편의 주역들이 다시 모였는데요.

정다예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에미상의 새 역사를 쓴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번쩍 들어 올린 황금빛 트로피도 한데 모여 더 밝게 빛납니다.

‘오징어게임’의 에미상 수상은, 화면 뒤에만 있던 스태프들이 전면에서 주목받게 됐다는 점도 눈에 띕니다.

현실과 동화를 넘나드는 강렬한 시각효과와 미술.

“다른 생각으로 글에 있는 컬러와 공간을 표현해보자…”

“VFX는 컴퓨터가 그리는 거라고 생각하지만 컴퓨터는 도구일 뿐…”

위험천만 액션을 책임진 스턴트 퍼포먼스까지.

“200명 가까이 되는 스턴트맨과 우먼들, 각기 다른 팀이 오셔서 몸 사리지 않고 열연했습니다.”

연출과 각본을 넘어, 한국 콘텐츠의 기술과 제작능력까지 세계 무대에 입증한 겁니다.

황동혁 감독 역시 감독상은 모든 부문의 조화 때문이라며 다 함께 일궈낸 성과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모두가 함께 주목받는 기회가 온 것이 1년 여정의 가장 행복한 순간인 거 같습니다.”

글로벌 OTT의 성장과 함께 ‘오징어게임’이 꽃피운 한국 콘텐츠의 화려한 봄.

세계가 인정한 제작능력과 함께라면, 그 미래도 밝다는 게 감독의 설명입니다.

“(한국에) 많은 창작자, 제작자, 배우들이 있기 때문에 그런 분들이 노력하면 자연스레 이 붐이 오래 이어지지 않을까…”

토론토 국제영화제 참석차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남우주연상의 주인공, 이정재는 오는 일요일 오후 귀국합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오징어게임 #에미상 #황동혁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