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세계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 보고 가실께요

721m…세계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 체코서 개통

2년 걸린 공사에 107억여원 투입

500명까지 동시 입장 가능…”현지 주민은 500명도 안 되는데…” 논란도

세계에서 가장 긴 보행 현수교가 체코에서 문을 열었다고 A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폴란드 국경과 맞닿은 체코 북동부 지역의 ‘크랄리츠키 스네즈니크’ 산맥에 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가 대중에 공개됐다.

다리 이름은 그 길이가 721m인 데서 붙었다.

이는 직전까지 최장 보행 현수교였던 포르투갈의 ‘아로카 브리지'(516m)보다 205m 더 길다.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두 개의 산등성이 사이에 걸려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의 최고점 높이는 95m에 달한다.

다리에는 동시에 최다 500명까지 들어설 수 있지만, 개통 첫 2주 동안에는 이 절반 수준까지만 입장이 허용됐다.

시속 135㎞에 달하는 바람이 불면 안전상 이유로 다리는 폐쇄된다.

다리가 완공되기까지는 2년이 걸렸고 공사 비용에는 2억 체코 코루나(약 107억7천400만원)가 들었다.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 최장 현수교라는 타이틀을 자랑하지만, 논란도 있다.

일각에서는 주변 환경을 고려할 때 다리가 너무 거대하다거나 주민 500명도 채 안 되는 마을에 관광객이 과다 유입돼 혼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