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장 재위’ 푸미폰 태국국왕 서거…총리 “후계는 왕세자”

0
387
오열하는 태국 여성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이 서거한 가운데 이날 그가 입원했던 방콕의 시리라즈 병원 앞에서 한 여성이 오열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세계 최장수 재위 기록을 가진 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이 13일(현지시간) 서거했다고 왕실 사무국이 밝혔다. 향년 88세.

왕실 사무국은 성명을 통해 “폐하께서 오늘 오후 3시52분 시리라즈 병원에서 영면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주치의들이 최선을 다해 상태를 면밀히 살피고 치료했지만, 국왕의 상태는 호전되지 않은 채 계속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후계구도와 관련, 쁘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는 국영 뉴스채널을 통해 이날 밤 열리는 과도의회 격의 국가입법회의(NLA)에 후계자를 통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쁘라윳 총리는 “정부는 왕위 승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국왕께서 지난 1972년 왕세자를 후계자로 지명했다는 사실을 국가입법회의에 통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미폰 국왕은 지난 1972년 유일한 왕자이자 장손인 와치라롱껀(64)을 왕세자이자 후계자로 공식 지명한 바 있다.

쁘라윳 총리는 또 앞으로 1년간 애도 기간을 두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태국 국민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아버지의 나라를 지키기 위해 서로를 아끼고 사랑해야 한다”며 “앞으로 30일간은 축제를 열지 말라”고 말했다.

푸미폰 국왕은 1946년 6월 9일부터 이날까지 70년 126일간 왕위를 유지해오며,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구심점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지난 2009년부터 고열과 저혈압, 심장 박동수 증가 등 증세로 여러 차례 병원 신세를 지면서 건강 이상설을 낳았다.

푸미폰 국왕은 지난 1월 병원에서 치료 도중 휠체어를 탄 채 왕궁을 둘러보는 모습이 포착된 이후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왕실 사무국은 지난 9일 혈액투석 및 과도하게 분비되는 척수액을 빼내기 위한 삽관 교체 후 국왕의 건강상태가 ‘불안정’하다고 밝혀 우려를 낳았다.

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 서거

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 서거지난 2012년 4월 사촌의 장례식에 휠체어를 탄 채 참석한 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AP=연합뉴스 자료사진]

왕위를 물려받게된 태국 와치라롱껀 왕세자 2015년 9월26일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980년 캄보디아 방문 당시 푸미폰 국왕[AFP=연합뉴스 자료사진]

1980년 캄보디아 방문 당시 푸미폰 국왕[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열하는 태국 여성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