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세계 자동차업계, 2024년까진 반도체 부족 못 벗어나”

알릭스파트너스 “전기차 붐으로 수요 급증…생산량 못 따라가”

세계 자동차 업계가 일러도 2024년까지는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의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고 dpa 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글로벌 경영 컨설팅 업체 알릭스파트너스는 이날 이러한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휘발유 등을 쓰는 내연기관 차량보다 10배 이상 많은 반도체를 사용하는 전기차가 인기몰이를 하는 상황에 주목했다.

이로 인해 전 세계 반도체 생산량 증가 속도가 늘어나는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기에 “자동차 생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 유행 이전 수준에 도달하는 시점은 일러도 2024년이 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에는 올해 세계 자동차 시장 판매량이 자동차와 경형상용차(LCV)를 합쳐 7천890만대로 전년도(8천30만대)보다 다소 감소할 것이란 전망도 담겼다.

알릭스파트너스는 이와 함께 현시점에서 자동차 가격이 통상보다 높은 수준을 보이지만, 늦어도 2024년부터는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2020년 이후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 생산에 필요한 원자재 가격이 각각 2배와 3배로 뛰어오르면서 자동차 가격이 상승했지만, 인플레이션(물가상승)에 따른 소비둔화를 고려하면 자동차 업체들이 가격을 할인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알릭스파트너스의 파비안 피온텍 이사는 “높은 인플레가 소비자 행동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게 이미 예견된다”고 말했다.

유럽연합(EU)은 2035년부터 내연기관을 장착한 모든 차량의 신규 판매를 금지할 계획이다.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유럽에서 팔리는 모든 차량의 83%가 전기차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 세계 차량 판매에서 2035년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충전시설 등 관련 인프라 구축 등의 문제로 여전히 50%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알릭스파트너스는 분석했다.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미주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