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블루 다이아’ 경매서 732억에 낙찰
드 비어스 컬리넌 블루

유색 다이아 중 최상급…역대 최고가에 1억원차 근접

세상에서 제일 큰 블루 다이아몬드가 경매에 나와 732억원에 최종 낙찰됐다고 CNN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글로벌 경매회사 소더비는 홍콩에서 15.10 캐럿짜리 ‘드 비어스 컬리넌 블루’ 다이아몬드가 4억5천92만5천 홍콩달러(약 732억원)에 낙찰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컬리넌 광산에서 발견된 드 비어스 컬리넌 블루는 세계에서 제일 큰 블루 다이아몬드로 기록돼있다.

미국보석학회(GIA)에서 유색 다이아몬드 최상급인 ‘팬시 비비드 블루’를 받았다. 학회에 제출된 블루 다이아몬드 중 1%도 받지 못하는 등급이다.

이번 경매에서 참가자 4명이 8분간 열띤 경쟁을 벌인 끝에 다이아몬드는 익명의 낙찰자에게 돌아갔다.

최종 낙찰가는 당초 예상가 4천800만달러(약 611억원)를 훌쩍 뛰어넘는 금액이다.

경매에 나온 블루 다이아몬드 중 기록된 역대 최고 낙찰가와는 근소한 차이로 넘지 못했다.

역대 최고가 타이틀은 14.62캐럿짜리 ‘오펜하이머 블루’가 보유 중이다.

2016년 5천754만1천779달러(약 733억원)에 최종 낙찰돼 이번 낙찰가와는 1억원도 차이 나지 않는다.

소더비는 이번 다이아몬드가 특히 희소하다고 평가하며 그간 10캐럿이 넘는 블루 다이아몬드가 경매에 나온 적은 5번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15캐럿을 넘은 블루 다이아몬드가 경매에 오른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유색 다이아몬드가 흰색 다이아몬드보다 희귀하고 이 중에서도 채굴이 어려운 블루 다이아몬드가 특히 그런 편에 속한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