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현장서 안경·화장품가방 발견

45

(목포=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12일 세월호 선체를 촬영하고 장애물을 제거하는 과정에 안경과 화장품가방이 발견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이날 드론을 띄워 세월호 선체 곳곳을 촬영했다. 고압세척으로 인한 선체 변형논란이 있을 수 있는 만큼 기록을 남긴 것이다.

또 작업자들이 사다리차를 타고 곳곳을 살피며 외부에 튀어나와 있는 로프 등 장애물을 제거했다.

이러한 작업 중 오전 10시 20분께 세월호 외부 선미 쪽에서 안경을 발견했고, 오후 4시께는 선체에 열린 틈에서 화장품가방(파우치)을 발견했다.

이로써 세월호에서 발견된 뼛조각은 총 20점, 유류품은 104점이 됐다.

휴대전화, 남성용 구두와 슬리퍼, 등산화, 겨울용 패딩점퍼, 러닝셔츠 등도 발견됐다.

세월호를 부두에 올리고 나서 발견한 유류품은 세척과 분류, 건조작업을 거쳐 고유번호를 붙이고 물품명과 발견장소, 보관장소, 특징을 적은 목록을 작성한다.

'인양에서 수색'으로 전환

‘인양에서 수색’으로 전환(목포=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세월호가 인양된 전남 목포신항 철재부두에서 12일 오후 현장수습본부 관계자들이 크레인에 올라 세월호 외관을 조사하고 있다. 수습본부는 이날부터 미수습자 9명을 찾기 위한 수습·수색 체제로 전환, 세척, 워킹타워 설치, 안전도 검사 등 본격적인 수색을 위한 준비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utzza@yna.co.kr

이후 목포시가 마련한 유류품 보관 컨테이너로 넘기고, 발견한 날짜부터 6개월간 목포시 홈페이지를 통해 습득공고를 낸다.

‘수상에서의 수색·구조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유실물 관리는 습득한 장소를 관할하는 지자체에서 주도하게 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