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층서 수습된 미수습자, 단원고 조은화양으로 확인

0
73

(목포=연합뉴스) 손상원 정회성 기자 = 세월호 4층 선미에서 수습된 유골의 신원이 단원고 학생 조은화양으로 확인됐다.

조은화양의 밝은 모습.

조은화양의 밝은 모습.[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제공=연합뉴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세월호 4층 선미 좌현 객실 구역(수색 구역상 4-11)에서 수습된 유골의 유전자(DNA) 분석과 법치의학 감정 결과 조은화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미수습자인 조양은 세월호 침몰 발생 1천135일 만이자, 선체 수색 37일 만에 신원이 확인됐다.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10, 12, 13일 수습된 뼈 3점에 대한 DNA 분석과 치아, 치열에 대한 법치의학 감정을 의뢰했다.

흩어지지 않은 상태로 수습된 다수 뼈 가운데 DNA 분석에 필요한 샘플 채취가 가능한 대표 부위 검사를 우선해 진행했다고 현장수습본부는 설명했다.

DNA 분석은 정확성을 높이려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대검찰청이 함께 진행했다.

뼈의 상태가 비교적 양호해 예상보다 이른 약 2주 만에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제작 조혜인]

[제작 조혜인]

미수습자 유골의 신원이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은 진도 침몰해역에서 수습된 고창석 교사, 선체 3층에서 수습된 단원고 학생 허다윤양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아직 DNA 확인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3층에서 신분증과 함께 온전한 형태로 수습된 또 다른 유골은 일반인 승객 이영숙씨로 추정되기도 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