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섹스중독이 동기?…왜 아시안 여성에만 총격?

애틀랜타 당국 “총격용의자 성중독 가능성…증오범죄 판단 일러”

바텀스 시장 브리핑…”용의자 플로리다로 이동해 추가범행 계획”

평소 중국 혐오 경향…아시아계 업소만 특정해 공격해 의문 증폭

사건 직후 경찰 “아시안 모두 죽이려는 총격범 있다…대피하라”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애틀랜타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성중독 가능성이 있다고 수사당국이  발표했다.

AP통신과 AJC 등에 따르면 애틀랜타 경찰과 케이샤 랜스 바텀스 시장 등은 17일 총격 사건과 관련한 브리핑을 통해 로버트 에런 롱(21)이 성 중독에 빠졌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증오범죄인지 판단하기엔 이르다고 밝혔다.

롱은 범행을 인정하고는 있지만 총격이 인종적 동기에 따른 것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체로키카운티 경찰은 “롱은 유혹을 제거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롱은 마사지숍을 자주 찾은 것으로 파악됐으나 총격이 발생한 마사지숍을 찾았던 것인지는 당국이 밝히지 않았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바텀스 시장은 “롱은 플로리다주로 이동해 비슷한 범죄를 저지르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전히 인종적 문제가 범죄동기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용의자가 아시안 업소만을 노려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데다 힘없는 아시아계 여성들만 근무하는 마사지숍을 타깃으로 했기 때문이다. 또한 인스타그램 포스트 등을 통해 중국에 대한 혐오감을 표출해왔다는 점도 주목할만 하다.

무엇보다 피해를 당한 한인업소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기자에게 “사건 직후 경찰이 현장을 수색하면서 한인업소들을 방문해 종업원들에게 ‘아시안들을 모두 죽이겠다는 총격범이 있으니 모두 대피하라’고 경고했다”고 말해 아시아계를 타깃으로 한 범행 가능성을 뒷받침해주고 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