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일 레인 콜리어스빌 경찰서장

 

테네시주 멤피스 외곽도시인 콜리어스빌(Colliersville) 한 크로거 매장서 23일 오후 총격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1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AJC등 주요 언론이 보도했다.

대일 레인 콜리어스빌 경찰서장은 “총격은 23일 오후 1시30분경 일어났고 이제껏 이같은 장면은 한번도 본 적이 없다”면서 총격을 가한 용의자 1명은 자살로 보이는 총상을 입고 숨졌으며 1명은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합니다.

부상자 13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몇명은 상태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사건 당시 여러 명이 사무실과 냉장고 안에 문을 닫아 걸고 숨어있었으며, 직원 1명은 지붕으로 대피했다가 구조됐다”고 발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