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공개 허민우 “앞으로 싸우지 않겠다, 욱하지도 않겠다”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잔인하게 훼손한 시신을 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34)씨가 구속된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21일 살인, 사체손괴·유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허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허씨는 이날 오전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에서 빠져나와 경찰 승합차를 타고 인천지검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는 송치 전 기자들로부터 “유족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죄송하다”를 여러 차례 반복했습니다.

“범행을 (부인하다가) 왜 자백했느냐”는 물음에는 “심적으로 너무 힘들었다”면서 “속상한 마음에 시신을 유기한 곳에 네 번 정도 가서 술도 두 번 따라놓고 ‘죄송합니다'(라고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취재진의 요구에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드러냈을 때에는 눈을 질끈 감기도 한 그는 “앞으로 절대 싸우지 않겠다. 욱하지도 않겠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저작권자(c)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