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해 준 의사 노려”…환자·병원 직원까지 4명 사망

 범행 직전 AR 소총 합법 구매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한 병원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4명이 사망한 가운데 범인이 허리 수술 통증에 앙심을 품고 AR-15 소총을 난사해 자신을 치료해준 의사를 살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2일(현지시간) 총격범 마이클 루이스(45)가 정형외과 의사 프레스턴 필립스를 겨냥해 총을 쐈다고 발표했다.

A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루이스는 전날 세인트 프랜시스 의료법인 소속 병원에서 총기를 난사했다.

이 총격으로 필립스와 다른 의사 1명, 병원 접수창구 직원과 환자 등 4명이 숨졌고 범인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웬들 프랭클린 털사 경찰서장은 필립스를 공격 목표로 삼았다는 범인의 편지를 확보했다며 “범인은 필립스를 비롯해 자신을 방해하는 모든 사람을 살해할 의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범인은 필립스로부터 허리 수술을 받은 뒤 통증이 계속되자 그 책임을 의사에게 돌리며 앙심을 품었다.

세인트 프랜시스 의료법인의 클리프 로버트슨 최고경영자(CEO)는 “필립스는 완벽한 신사이자 모두가 본받으려 하는 사람이었다”고 애도했다.

총격범 루이스가 사건 당일 AR-15 반자동 소총을 합법적으로 구매했고, 병원에서 이 무기를 난사한 사실도 드러났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