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영상] 스페인 북부 마을 주택 44채가 3억에

스페인의 한 마을이 우리 돈으로 단돈 3억 원에 매물로 나와 화제입니다.

10일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살토 데 카스트로’라는 이름의 스페인 북부의 마을은 주택 44채와 교회, 학교, 공공 수영장을 갖추고 있습니다.

얼핏 보기엔 호젓한 자연 풍광 속에 빨간 지붕이 인상적인 휴양지 같지만, 30년 넘게 사람이 살지 않는 ‘유령마을’입니다.

1950년대 스페인의 한 전력회사가 직원과 가족을 위한 사택으로 꾸몄지만 언젠가부터 주민이 하나둘 떠났고, 1980년 말부터 아무도 살지 않게 됐습니다.

2000년대 초 한 남성이 관광지 개발을 목적으로 통째로 매수했지만 경제 위기로 결국 매물로 나오게 됐습니다.

처음 부동산 시장에 나올 때만 해도 650만 유로, 우리 돈 88억 원에 값이 매겨졌지만, 가격은 점점 내려갔고 결국 26만 유로, 3억 5천만 원까지 떨어졌습니다.

부동산 관계자는 새로운 가격이 형성된 후 “세계 각지에서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면서 ‘돈이 준비된’ 잠재적 구매자도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