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미 전역 신규실업수당 전주보다 1만 6천건 늘어

고용시장 활기에도 변동격차 심해 불안 요소

미 전역에서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지난주 74 4000건으로 다시 늘어나 다소 불안한 고용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민주당 우세지역인 캘리포니아와 뉴욕은 실업수당 청구가 크게 늘어난 반면 공화당 지역인 텍사스플로리다조지아는 급감해 대조를 보였다

미국 뉴햄프셔주의 한 직업알선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급속한 개선 청신호가 켜졌던 미국 고용에도 아직 불안 불안한 요소들이 도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전역에서 신청된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지난주 74 4000건으로 연방노동부가 집계했다. 이는 전주의 72 8000건에서 1 6000건 다시 늘어난 것이다

경제분석가들은 70만건 아래인 69 4000건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가 증가로 나오자 놀라움과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신규실업수당 청구는 각주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 우세지역들인 캘리포니아는 14 5400건이나 신청돼 무려 3 9000건이나 급증했으며 뉴욕도 6 7300건으로 1 5700건이나 늘어났다. 이에비해 공화당 우세지역들인 텍사스는 7 9000건이나 신청됐지만 전주보다 8000건 급감했으며  조지아는 3 1800건으로 7500건 줄어들었고 플로리다는 1 1900건으로 3800건 감소했다. 이와함께 모든 종류의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아직도 1800만명 이상이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별 레귤러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계속 줄어들어 400만명 아래로 떨어졌으나 연방실업 수당 수령자들은 계속 늘고 있다

신규실업수당 청구 통계보다는 늦게 집계되는 3월말 현재 주별 레귤러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 들은 373 4000명으로 전주에 비해 1 6000명 소폭 줄었다. 그러나 자영업자임시직 등이 주당 300달러씩 받는 연방실업수당 PUA 755 4000여명으로 20명이상 늘었고 6개월이상 장기실직자들이 연장해 받는 연방실업수당 PEUC 563 4000명으로 12만 명 증가했다

미국의 3월 실업률이 6%로 떨어지고 한달간 91 6000개의 일자리를 늘려 고용시장의 열풍이 불고는있으나 아직도 코로나 사태 탈출과 경제활동 오픈이 확실하지 않아 매주 변동이 있고 지역별로 격차도 생겨 불안한 요소를 안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