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한 ‘덕후’들을 위하여…다큐멘터리 ‘성덕’

[앵커]

3년 전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한 성범죄 사건 기억하실텐데요.

가수 정준영 등이 처벌 받으면서 팬들은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이런 팬들의 마음을 대변한 다큐멘터리가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요.

박효정 기자가 감독을 만났습니다.

[기자]

가수 정준영의 눈에 띄기 위해 한복을 입고 팬 사인회에 가던 10대 청소년.

가수가 기억하는 팬, 이른바 ‘성공한 덕후’가 됐지만 나의 우상은 파렴치한 성범죄 사건의 주범으로 쇠고랑을 찹니다.

“어느 날 오빠가 범죄자가 됐다. 나는 실패한 덕후가 됐다.”

오세연 감독은 단톡방 성범죄 사건으로 충격과 상실, 죄책감까지 느끼다 다큐멘터리 ‘성덕’을 만들었습니다.

승리, 강인 등을 좋아했던 친구들과 비슷한 경험을 나누고, 애지중지 모은 굿즈를 놓고 장례식을 치르는 장면은 웃기면서도 어딘가 짠합니다.

“저도 몰랐던 슬픔을 발견하고 허탈한 느낌, 지난 세월이 다 사라진것 같은 기분도 들고 그런 감정 변화를 따라 영화를 찍었고.”

천문학적으로 규모가 커진 스타 산업. 결국 이를 떠받치는건 팬들이지만, ‘빠순이’라 불리며 무시당하는 모순도 꼬집습니다.

“팬들이 복합적인 고민들 속에서 덕질을 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당신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렇게 납작한 (단순한) 사람들이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인 후 뜨거운 반응을 얻었고, 정식 개봉을 앞뒀습니다.

“‘사실 저도 누구의 팬이었습니다.’라고 말씀을 시작하더라고요. 영화를 감상하는걸 넘어 공동의 체험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괴로운 마음에 영화를 만들었다는 99년생 감독.

그래도 누군가를 좋아한 경험은 귀한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오세연 #다큐멘터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