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플에 거주하는 조지아 한 남성, 리차드 브리트씨가  최근에 아내의 심부름을 하는 동안  벼락운을 맞았습니다. 브리트씨는 조지아 복권 1등 당첨되어, 5 백만 달러의 상금을 받는 행운을 얻었습니다.

이민영 기자

조지아 템플에 거주하는 50 세인 남성 브리트씨는 아내가 콘독 (corn dog)을 사오라는 심부름을 시켜 하이웨이 78, 214 웨스트에 위치한  레드 탑 푸드 마트 에  갔고 거기서 조지아 복권 밀리언에어 점보 벅스 스크레쳐 샀다고 언급했습니다.  

행운의 티켓을 긁어 1등인 5백만 달러에 당첨 되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브리트씨는 상점에서 즉시 나와 부인에게 전화를 했고 지금도 두 부부는 당첨된 사실을 믿을 수 없으며 아직도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브리트씨는 먼저 여행하기 위해 그의 상금의 일부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첫해부터 조지아 복권 공사는 조지아 주 교육부에 184 억 달러 이상을 환원했습니다. 조지아 복권의 이익은 HOPE 장학금 프로그램과 Georgia의 Pre-K 프로그램을 비롯하여 모든 조지아  특정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비용에 사용됩니다. 170 만 명이 넘는 학생들이 HOPE 장학금을 지원 받았으며, 140 만명 이상의 4 세 어린이들이 조지아 프리케이 프로그램에 참석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