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아동들에게 맨 손으로 막힌 변기 뚫게 한 데이케어 교사

Daycare1_1552098653496_14691773_ver1.0_640_360.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카운티 데이케어 교사가 아동들로 하여금 손으로 막힌 화장실 변기를 뚫게 사실이 드러나 주교육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문제가 데이케어는 파크웨이 선상 케네소 차일드타임으로 밝혀졌습니다.

사건은 데이케어에 자녀를 보내는 학부모가 WSB-TV 채널 2액션 뉴스팀에 제보 이메일을 보내면서 알려졌습니다.

이메일 내용에 따르면 지난주 , 데이케어에 근무하는 남자 교사가 4 이상 모든 남자 아이들을 화장실로 끌고가 변기에 손을 넣어 청소를 하게끔 사실이 적혀 있습니다.

교사는 평소 남자 아이들이 변기를 깨끗하게 사용하지 않거나 자꾸 변기를 막히게 그것을 청소하다 화가 나머지 아이들을 불러다 직접 손을 집어넣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가 학부모들이 데이케어측에 사실을 즉각 알렸지만 문제의 교사가 이와 관련해 아무 처벌도 받지 않자 학부모들은 더욱 거세게 항의하고 나섰습니다.

학부모 미쉘 데이비스씨는 “부모로서 경악을 금치 못하는 일”이라며 “어린 아이들에게 어떻게 그런 일을 시킬 있냐”고 따졌습니다.

8 채널2 액션 뉴스팀이 문제를 조사중인 주정부 기관에 연락을 취했습니다.

해당기관 대변인은 “현재 부적절한 훈육이 이뤄졌는지를 놓고 계속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한편 데이케어측은 학부모들에게 발송한 성명에서 “우리 교사들은 아이들을 바르고 긍정적인 방식으로 지도하도록 훈련돼 있다”며 “이번 문제를 전부 검토한 그에 따른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학부모들은 4세부터 9 사이 최소 6 이상의 남자 아이들이 이번 사건에 포함됐을 것이라 추정하고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