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여성 억만장자 10인 선정…삼성 이서현 포함

0
108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연예매체 ‘트렌드체이서(Trendchaser)’는 5일(현지시간) 세계의 젊은 여성 억만장자 10명을 뽑아 소개했다.

목록에 오른 여성의 나이는 19∼50세로, 가업을 물려받은 이들이 대부분이지만 자신의 손으로 사업을 더 번창시킨 경우도 있다.

이건희 삼성 회장의 둘째 딸 이서현(44) 삼성물산 패션부문장(사장)이 포함돼 눈길을 끈다.

트렌드체이서는 이 사장이 13억 달러(1조4천770억 원)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구체적 자산 내역이나 산출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그녀가 패션기업의 경영자로서 삼성SDI, 삼성에버랜드의 합병 등을 통해 기업(삼성물산) 규모를 키웠다는 내용도 소개했다.

이서현 사장 외에 소개된 인물 중에는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의 딸 홀리 브랜슨이 가장 먼저 등장한다.

38억 달러(4조3천억 원)의 재산을 가진 홀리 브랜슨은 의대에서 신경학을 전공하고 첼시·웨스트민스터 병원에서 일한 뒤 요즘에는 전 세계를 돌며 의료봉사를 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프랑스 유제품 기업 락탈리의 상속녀 마리 베스니에 보발로(34)는 25억 달러(2조8천400억 원)의 자산과 미모를 겸비했다고 한다. 서부 프랑스 라발에서 브리 치즈 만드는 사업체에서 일한다.

마리 베스니에 보발로

마리 베스니에 보발로[셀럽패밀리 캡처]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의 상속녀인 에린 로더(46)는 18억 달러의 자산을 가졌다. 에스티로더 관련 주식만 1천600만 주를 갖고 있고 자신의 이름과 같은 패션·향수 브랜드도 운영한다.

에린 로더

에린 로더[트렌드체이서 캡처]

디자이너 랄프 로렌의 딸 딜런 로렌은 47억 달러 재산의 보유하고 있으며, 딜런 캔디바라는 사업체를 운영한다.

포뮬러원 그룹 CEO 버니 에켈스톤의 딸 타마라(32)는 폭스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의 진행자로도 활약한 유명인사라고 트렌드체이서는 전했다.

허스트그룹 오너의 딸인 아만다 허스트는 무려 87억 달러(9조8천800억 원)의 자산을 보유해 젊은 여성 억만장자 그룹 중에서도 최고 부자로 꼽힌다.

그리스 선박왕 오나시스의 생존한 직계 후손 중 한 명인 아티나 오나시스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탈리아 사업가 스테파노 카시라기와 캐롤라인 공주 사이의 딸로 모나코 왕위 계승 서열 8위인 샤를롯 카시라기(29)는 모델로 활동하며 57억 달러의 재산을 갖고 있다.

이밖에 브라질 최대은행 이타우-우니방크 창업자의 손녀 아나(41)도 소개됐고 노르웨이 기업 페르트 AS 소유주 요한 안드레센 주니어의 딸 알렉산드라(19)는 최연소 억만장자라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