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백화점 3분의 1 규모로 캘리포니아·오하이오서 개점 검토

아마존 로고와 장난감 카트
아마존 로고와 장난감 카트[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회사 아마존이 백화점과 비슷한 대형 오프라인 매장을 미국에서 개점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마존의 첫 백화점형 매장은 캘리포니아주와 오하이오주에서 문을 열 것으로 보인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이 밝혔다.

이들 매장은 의류, 가정용품, 전자제품 등 다양한 품목을 판매할 예정이다.

‘아마존 백화점’은 의류와 첨단기술 제품 판매에 특히 도움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WSJ에 따르면 아마존은 2년여 전 미국의 의류 브랜드들과 접촉해 대규모 오프라인 매장 설립에 관한 논의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최강자’인 아마존의 이러한 계획은 오프라인 사업을 확대하려는 실험적 행보의 일환으로 평가된다.

1994년 온라인 서점으로 창업한 아마존은 최근 오프라인 서점과 식료품점, 편의점을 잇따라 열어 기존 유통업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아마존은 2017년 식료품 체인 홀푸드마켓을 인수하기도 했다.

백화점형 아마존 매장이 문을 열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휘청거렸던 기존 백화점들에 더 큰 압박을 가할 전망이다.

JC페니, 로드&테일러, 니만마커스 등 유명 백화점들이 지난해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한 바 있다.

다만 아마존이 백화점형 매장을 열겠다는 계획은 최종 확정된 것이 아니며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