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218130828-amazon-hq2-atlanta-780x439-746x420.jpg

 

다운타운 ‘걸치’, 조지아텍 근교, 도라빌, 던우디 둘러볼 듯

아마존이 제2본사 설립지 결정을 앞두고 이번달 내로 애틀랜타에 실사단을 파견할 예정입니다.

애틀랜타 저널(AJC)는 지난 9일자 보도에서 민감한 사안인만큼 익명을 요구한 아마존 제2본사 설립 실무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은 소식을 전했습니다.

메트로 애틀랜타 의회를 비롯해 주정부 관계자들도 공식적인 언급은 피했지만 아마존 실사단 방문에 대비해 만발의 준비를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체적인 정보는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이번 실사단 방문시 주정부는 애틀랜타시의 대표적 기업들과 벨트라인 등을 포함한 문화 공간을 부각시키는 한편 삶의 질과 인력 수준, 교통제반시설, 연구중심 대학들에 관한 내용들을 집중 조명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존측은 지난해말 제2본사 설립 가능지를 20곳으로 압축한 후 최근 후보지에 실사단을 파견해 정밀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아마존 관계자는 워싱턴 DC와 콜로라도 덴버, 텍사스의 달라스 -포트워스와 오스틴 지역의 실사 방문을 이미 마쳤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아마존 실사단은 이번 애틀랜타 방문길에서 현재 다운타운 개발 프로젝트로 각광을 받고 있는 ‘걸치’ 지역을 중심으로 조지아텍 스케어 인근 미드타운과 이전 제너럴 모터스 공장 부지가 있는 도라빌 지역 그리고 던우디 페리미터 몰 주변부를 둘러볼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조지아 정부는 올해 초 아마존 제2본사 유치를 위해 10억 달러 규모의 세금감면 혜택을 비롯한 각 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는 입찰서를 제안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주정부는 최근 주의회가 총기협회(NRA)와 고리끊기를 선언한 델타항공에 대해 항공유 면세 혜택을 박탈하면서 아마존 제2본사 유치에 불리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또한 지난달 기독교 입양 단체가 동성부부에게 입양을 거절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는 법안이 통과되면서 이또한 아마존 제2본사 유치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