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프라임데이 세일’ 일일판매 최고기록 깼다

0
38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게티이미지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Amazon)이 프라임 회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례 할인 행사인 ‘프라임데이 세일’이 온라인거래 사상 일일판매 최고기록을 경신했다고 CNBC, CNET 등 미국 내 IT·경제매체들이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아마존은 미국 동부시간 기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11일 오전 10시)부터 12일 오전 3시까지 총 30시간 동안 프라임데이 세일 이벤트를 했다.

아마존 프라임데이 세일은 2015년 아마존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처음 기획한 행사다.

프라임데이 세일에는 프라임 회원만 참여할 수 있다. 회원이 되려면 연간 99달러(11만3천 원) 또는 월 10.99달러(1만2천560원)의 회비를 내야 한다.

CNBC는 아마존이 이번 프라임데이 세일 전체 매출액을 아직 공식 집계해 발표하지 않았지만 2016년 블랙프라이데와 사이버먼데이의 매출 기록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또 아마존의 작년 프라임데이 세일보다 무려 60% 이상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내 매출 증가율은 전년 대비 50%로 추정된다.

이번 세일에는 13개국 회원들이 참여했다.

아마존은 프라임데이 세일이 진행되는 동안 분당 6천 건 이상의 거래가 접수됐다면서 “아마존 역사상 최대 쇼핑 이벤트였다”고 말했다.

아마존 프라임 회원 수는 미국에만 8천5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같은 시점의 6천300만 명보다 35% 증가한 수치다.

아마존은 미국 전체 온라인 세일의 약 40%를 점유하고 있다.

아마존의 연간 회원 신규 모집도 이번 프라임세일 전날인 7월 11일에 하루 최다 기록을 세웠다.

아마존 물류 배송

아마존 물류 배송[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라임세일의 최고 인기 상품은 아마존 자체 상품인 인공지능(AI) 스피커 ‘에코’로, 특히 50달러에서 35달러로 할인 판매된 축소모델 ‘에코닷’의 판매가 급증했다.

아마존 인기상품 인공지능 스피커 에코

아마존 인기상품 인공지능 스피커 에코

이어 미국에서는 인스탄트 압력 쿠커, 영국에서는 소니 플레이스테이션4, 일본에서는 해피벨리 바틀드워터, 독일에서는 소다스트림 등이 많이 판매됐다.

전 세계적으로 350만 개의 완구류가 이날 하루 판매됐다.

이번 프라임데이 세일의 성공에는 최근 아마존이 미국 내 최대 유기농 식품 체인 홀푸드를 인수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경제매체들은 분석했다.

oakchul@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