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의 한인사회가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맞서기 위해 힘을 합친다.

뉴욕한인회는 5일(현지시간) 한인회 사무실에서 지역 한인사회의 주요 단체들과 함께 아시아계 증오범죄 대응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뉴욕한인회,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 대뉴욕지구뉴욕한인교회협의회, 뉴욕한인봉사센터(KCS), 민권센터, 시민참여센터, 뉴욕한인학부모협회, 먹자골목상인번영회, 뉴욕한인변호사협회, 21 희망재단,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퀸스 YWCA 등 한인사회 주요 단체와 참관인으로 장원삼 뉴욕총영사가 참석했다.

TF는 한인과 흑인 사회 간의 화합 논의를 추진하고, 다른 민족과 연대하는 규탄대회와 침묵 행진, 가해자 엄벌 촉구, 미 교과서 내 아시아계 역사 게재를 위한 노력,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 법안 지원 등도 논의했다.

뉴욕한인회는 뉴욕시, 뉴욕경찰(NYPD)과 면담도 준비하고 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아시안 증오범죄 피해자를 돕는 프로그램을 위해 단체별 지원을 한데 묶어 대응키로 했다”며 “더 좋은 결과를 위해 다시 한번 한인사회가 단합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계 증오범죄 대응 태스크포스 구성한 뉴욕 한인단체들
아시아계 증오범죄 대응 태스크포스 구성한 뉴욕 한인단체들

[뉴욕한인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