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아시아계 증오에 하나 된 뉴욕시장 후보들 “우리에 대한 공격”

아시아계 증오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앤드루 양 뉴욕시장 후보

[뉴욕=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그들이 당신을 노릴 때 우리가 함께하겠습니다.”, “아시아 커뮤니티에 대한 공격이 아니라 우리 모두에 대한 공격입니다.”

한인 4명을 포함해 8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애틀랜타 총격 사건에 뉴욕시장 후보들도 잠시 선거 레이스를 멈추고 공포에 질린 아시아계 미국인들과의 연대를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저명 흑인 인권운동가인 알 샤프턴 목사가 18일(현지시간) 주최한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 공격 규탄’ 기자회견 자리에서다.

뉴욕시 할렘에 위치한 샤프턴 목사의 전국행동네트워크(NAN) 강당에는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과 웨인 호 중국계미국인기획위원회(CAP) 회장 외에 뉴욕시장 후보만 8명이 참석해 마치 유세장을 방불케 했다.

이들의 공통된 메시지는 증오를 멈추게 하고, 아시아계 미국인들의 손을 잡겠다는 것이었다.

유력 후보 중 하나인 스콧 스트링어 현 뉴욕시 감사원장은 “현실은 조지아주 총격만큼 끔찍하다”며 “우리는 여기 뉴욕시에서도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증오범죄가 급증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트링어 후보는 “우리는 결코 그런 증오를 용납할 수 없다”며 “오늘 우리는 아시아계 형제자매에게 우리가 여러분을 지지한다고 말하기 위해 이 자리에 함께 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결코 이와 같은 증오가 이 도시와 나라에 번지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만계 이민자 2세인 앤드루 양 후보는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로서는 비통하고 충격적인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최근 증오범죄 사례들을 열거한 뒤 “그들은 피해자를 사람으로 보지 않는다. 그건 인간성 말살”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런 일들을 증오범죄로 분류해야 한다”며 “아시아계 증오범죄 태스크포스에 예산을 전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 후보는 또 “어렸을 때 아시아계의 외모를 갖고 있으면 미국인이 될 수 없다는 보이지 않는 느낌을 받았다”고 회상한 뒤 “이런 문제가 새롭고 치명적이고 혐오스러운 것으로 전이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흑인 여성인 마야 와일리 후보는 “우리가 단지 여러분을 지지하는 것보다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 우리가 함께 연대하겠다고 말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라며 아시아계 증오 범죄들을 가리켜 “그건 우리 모두에 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에릭 애덤스 후보는 “증오 범죄가 증가하고 있지만 우리는 아직 이 문제에 정면으로 맞서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관용의 중요성을 아는 사람들 사이에 증오가 함께 사는 도시가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firstcircle@yna.co.kr

Sena Park

Sena Park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