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아이돌 그룹 출신 배우, 보이스피싱 범죄 가담했다가 자수

아이돌 그룹 출신 배우, 보이스피싱 범죄 가담했다가 자수

 

유명 아이돌 그룹 출신의 배우가 보이스피싱 범죄에 가담했다가 경찰에 자수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배우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6일 보이스피싱 범죄에 속은 B씨로부터 600만원을 건네받아 또 다른 현금 수거책에게 전달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그러나 피해자에게 돈을 받은 뒤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 수거 업무인 사실을 알아차리고는 곧바로 경기 여주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보이스피싱 (PG)
보이스피싱 (PG)

피해 금액은 B씨에게 되돌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별다른 수입이 없는 상태에서 고액 아르바이트 자리가 있다는 말에 가담하게 됐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경찰은 B씨가 총 3건의 보이스피싱 범죄에 당한 사실을 파악하고, A씨 사건 외에 다른 2건의 범행에 가담한 현금 수거책 등 3명을 추가로 검거했다.

경찰은 수사를 마치는 대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고지선

고지선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