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도 메신저 송금된다…미국서 애플페이캐시 도입

0
12

애플 홈페이지 발췌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애플이 7일(이하 현지시간) 메신저로 송금할 수 있는 기술인 ‘애플 페이 캐시'(Apple Pay Cash)를 미국에서 시범 도입했다.

이날 IT 전문 매체인 테크크런치 등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운영체계(OS)인 iOS 업데이트(11.2 공개 베타 버전)에서 자사 메신저 앱인 아이메시지(iMessage)로 개인 간 송금이 가능한 애플 페이 캐시를 선보였다.

아이폰, 아이패드 이용자는 iOS를 업데이트하면 모바일 지갑인 월릿(Wallet) 앱에 연결된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한도에서 메신저로 송금할 수 있다.

애플워치에서도 운영체계(워치OS)를 업데이트하면 이용할 수 있고, 체크카드 송금은 무료이지만 신용카드 송금은 3% 수수료가 붙는다.

미국에서는 개인 간 송금 서비스로 벤모(Venmo), 스퀘어(Square), 페이팔(Paypal) 등이 유명하며, 애플은 2014년 모바일 결제 기술인 애플 페이를 내놓은 뒤 이번에 메신저 송금에도 진출했다.

메신저로 대화하다가 애플 페이 버튼을 누른 뒤 요청(Request) 또는 지급(Pay)을 선택하면 상대방에게 돈을 받거나 보낼 수 있다.

애플 페이 캐시는 미국에서 시범 도입됐으며, 추후 확대 여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편 애플 페이에는 미국 유통 업체 중 베스트바이, 메이시스, 월그린스 같은 대기업들이 가세했는데, 반(反) 애플 진영에 있는 월마트의 모바일 결제에 내년 역전 당할 것으로 전망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월마트 앱인 월마트 페이(Walmart Pay)는 미국 내 이용자가 하루에 수만명 늘어나면서 내년 말께 애플 페이를 제칠 것으로 보인다고 시장조사업체 크론컨설팅 등을 인용해 7일 보도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