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 가정공동체 추수감사 찬양축제를 지난 12일 교회 본당에서 개최했습니다. 이날 찬양 축제에는 지역 교인들을 응원하고 즐기려는 800여명이 함께 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지난 주말 일요일 저녁 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에서 열린 가정공동체 추수감사 찬양축제는 매년 추수감사절을 기념해 열리는 행사로 교인들의 숨겨진 끼와 재능을 맘껏 발산하며 기쁨과 감사를 돌리는 축제의 장이 되고 있습니다.

연합장로교회 정연권 목사는 “찬양축제를 위해 각 가정공동체는 찬양을 준비하고 재미있는 의상을 구상하며 하나되고 있다”고 취지를 밝혔습니다.

<녹취-정연권 목사>

 

가정공동체란 교회 구역을 몇 개의 세분된 가정공동체로 나눠 한 공동체에 몇 가정을 배정해 정기적으로 갖는 모임을 말합니다. 추수감사 찬양축제는 이같은 가정공동체가 중심이 되어 무대에 올려지는 행사로 이번 축제에도 각 지역별로 총 8팀이 찬양 경연을 벌였습니다.

저마다 의상부터 율동까지 모두 한마음되어 그동안 준비했던 시간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무대였습니다.

경연 결과 대상에는 빌레몬 팀이 수상했고, 금상에는 존스크릭과 애틀랜타 지역에서, 은상에는 스와니 지역에서 수상했습니다.

대상을 수상했던 빌레몬 지역의 어느 교인은 “이번 축제를 포함해 총 10번 참가했다”고 전하며 “단순한 찬양이 아니라 온 맘과 정성을 다해 올림으로 귀한 시간을 경험할 수 있는 1년 중 가장 즐거운 행사”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