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란타 한인교회(담임목사 김세환)는 어제 22일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성금 전달식을 가졌습니다.

<김현경 기자>
애틀랜타 한인교계에서의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성금이 속속들이 전달되면서 어제 아틀란타 한인교회(담임목사 김세환)에서도 성금 동참이 있었습니다.

어제 22일 오후, 아틀란타 한인교회가 평화의 소녀상 건립위측에 성금 1만불을 전달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한인교회 김세환 담임목사와 이준협 부목사 그리고 건립위측에서는 김백규 위원장을 비롯해 박수목 위원과 윤모세 위원이 참석했습니다.

한인교회 김세환 목사는 “먹고살기에 급급한 이민사회에서 우리 교회 성도인 김백규 위원장이 인권에 대한 문제를 진지하게 앞장서심에 무척 감사하다”고 전하며 “애틀랜타에서의 소녀상 건립은 인권을 소중히 여기는 미국에서 큰 상징이 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김 목사는 “인권유린당한 우리 과거의 역사를 지금 바로 잡지않고 회피한다면 언젠가 그 역사는 되풀이 될 수 밖에 없다”며 소녀상 건립에 적지 않게 반대의 목소리를 가지는 분들을 위해 덧붙였습니다.

<녹취-김세환 목사>
건립위측의 김백규 위원장은 “교회재정이 그리 넉넉치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큰 성금을 전달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 성금으로 소녀상을 잘 건립해서 후손들에게 기리 남을 수 있는 역사적인 동상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녹취-김백규 위원장>
한편 이 자리서 김백규 위원장은 김세환 목사가 소녀상 건립위원회의 고문이라며 그동안 고문으로서 소녀상 건립 준비를 위해 많은 도움을 준 인물이라고 소개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