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아프리카 어린이 연간 10만명 에이즈로 사망

에이즈 퇴치 노력서 소외…임신·출산·수유로 감염

NYT “전파 가능성 적다고 방치…감염자 절반만 치료받는 실정”

아프리카에서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와 이를 유발하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를 퇴치하려는 노력이 진전을 이뤘지만 어린이들은 여전히 소외돼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아프리카에서 성인을 대상으로 한 HIV 치료는 상당한 성공을 거둔 데 비해 어린이 감염은 여전히 진단도 치료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프리카에서는 지난 20년간 이 같은 어머니-자녀 간 전염을 막으려는 노력이 진지하게 이뤄졌지만 아직도 연간 13만명 아기가 치료약 부족이나 감염자에 대한 사회적 낙인 등의 문제로 HIV에 감염되고 있다.

HIV에 감염된 어린이들은 치료 과정에서 다시 좌절을 맛본다.

유엔에이즈계획(UNAIDS)에 따르면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 성인 HIV 감염자 가운데 76%가 치료를 받고 있지만 어린이 감염자는 약 절반만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에서 HIV에 감염된 어린이와 청소년은 모두 240만명으로 추산되지만, 감염자로 확인된 경우는 그 절반을 약간 웃도는 수준이다.

동아프리카와 남아프리카 12개국에서는 데이즈가 청소년 사망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의 글로벌 HIV·에이즈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아누리타 베인스는 “지난 10년간 국제사회의 에이즈 대응은 전염 통제에 초점을 맞췄고 수많은 성인 환자들이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어린이들은 HIV를 퍼트리지 않는다고 여겨져 우선순위에서 빠졌으며 거의 잊힌 지경이 됐다”고 말했다.

베인스는 “HIV 감염 어린이들은 성인보다 발견하기 어려우며 진단과 치료 수단도 (성인보다) 적다. 또한 감염 아동이 의료 서비스를 받으려면 보호자에게 의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