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아흔살 넘은 여성 노인, 27,000달러 수도세 고지서 받아

5ba0d03747d28.image.jpg

5ba04025ab3b1.image.jpg

사진출처 CBS46.com

애틀랜타시에 거주하는 루스 스타크스(91)씨는 최근 자신 앞으로 청구된 수도세 고지서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수도세 고지서에 적혀있는 비용은 무려 27,000 달러.

스타크스씨는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모르겠다”며 “수도국에서 공급을 끊지는 않을까 겁이 난다”고 걱정했습니다.

스타크스씨에게 뇌출혈이 찾아온 5년전, 이후 스타크스씨 가족들이 전기와 수도 요금등 공과금을 대신 부담해 왔습니다.

하지만 수년 전부터 수도세 고지서는 날라오지 않았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수도국에 알아보던 막대한 수도세가 누적돼 있는 것을 알게 것입니다.

스타크스씨는 수도세가 이렇게 밀릴 때까지 통의 메일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평생 공과금 납부에 충실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수도세가 밀린 것도 문제지만 이렇게 엄청난 금액이 쌓인 또한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스타크스씨에 따르면 화장실에서 방울 계속 물이 새고 있기는 해도 어느 곳에서도 누수 현상은 발견된 적이 없다고 합니다.

소식을 접한CBS 46 뉴스팀이 애틀랜타 수도관리국에 직접 연락을 취해봤습니다.

수도국은 즉시 문제와 관련해 조사에 들어가는 동시에 “물 소비량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정황을 스타크스씨 소유지 내에서 물이 새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습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재 스타크스씨 가족들과 상의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수도국 관계자는 한편 “스타크스씨는 애틀랜타 시에서 운영중인 공과금 관련 재정 보조 프로그램에 지원해 있는 후보 자격을 갖추고 있다”며  ‘돌봄과 보호(Care and Conserve) 프로그램에 대해서 언급했습니다.

프로그램은 재정적인 어려움으로 공과금 납부에 곤란을 겪고있는 애틀랜타시 저소득층 납세자들을 위해 마련된 것입니다.

프로그램 지원을 받는 주민들은 공과금 지불 아니라 파열된 수도관 공사나 수도 사용량  절감 장치 설치시에도 도움을 얻을 있습니다.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애틀랜타 시정부가 규정한 지원자격을 갖춰야하며 지원서  제출후 시정부의 검토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