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봉근, 국정원 상납 중단 두달만에 “朴지시”라며 다시 요구

0
9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과 관련해 ‘문고리 3인방’ 비서관들이 국정원 측에 대통령의 지시 등의 명분으로 돈을 요구해 받아갔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지난해 9월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이 “대통령의 지시”, “대통령이 돈이 필요하다고 한다”며 국정원 측에 2억원을 요구했다는 국정원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국정원으로부터 매월 1억원씩을 상납받던 안 전 비서관 등 ‘문고리 3인방’은 작년 7월 국정농단의 핵심인 ‘미르재단’ 관련 보도가 나오자 상납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두 달 뒤인 9월 대통령의 뜻이라며 평소보다 많은 2억원을 요구했고 정호성 전 비서관이 청와대 근처에서 국정원의 돈 가방을 받아 박 전 대통령 관저에 가져다 놓은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정 전 비서관은 최근 검찰 조사를 받으며 이 같은 의혹을 시인했으며, 검찰은 이를 안 전 비서관의 구속영장 등에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국정원에 특활비 상납을 다시 요구한 이유와 용처 등을 묻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banghd@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