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안전벨트 깜빡해 죄송…영 총리, 정책 홍보하려다가 벌금낼 듯

리시 수낵 영국 총리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정책 홍보를 하려다가 벌금을 낼 상황에 부닥쳤다고 BBC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낵 총리는 지역 균형발전 관련 정책을 홍보하는 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가 자동차에서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고 사과했다.

그는 약 1분 길이 영상에서 달리는 자동차 뒷자리에 앉아서 카메라를 향해 얘기하며 안전벨트를 매지 않고 있었다.

총리 대변인은 영상을 찍으려고 잠시 안전벨트를 풀었다면서 판단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BBC는 안전벨트를 매지 않고 있다가 걸리면 벌금이 100파운드(15만원)에 달하고 법원까지 가게 되면 500파운드로 늘어난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수낵 총리는 이날 지역 균형발전 지원과 관련해서 지방을 돌면서 기차로 약 3시간 거리를 공군 비행기를 타고 41분만에 갔다가 비판을 받았다.

그는 9일에는 같은 비행기를 타고 런던에서 리즈까지 36분 만에 갔다.

노동당은 수낵 총리가 세금을 쓰면서 A급 연예인처럼 비행기를 타고 돌아다닌다고 비판했다.

자유민주당도 총리가 전세기를 타고 다니는 데 너무 익숙해져서 자동차 안전벨트 매는 것을 깜빡한 것 같다고 비꼬았다.

윤정 이

윤정 이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