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맨즈앙상블(단장 이봉협)이 제4회 정기연주회와 특별음악회를 지난 주말 존스크릭한인교회에서 개최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남성전문 성악인으로 구성된 ‘맨즈앙상블(Atlanta Men’s Ensemble 단장 이봉협)’은 음악을 사랑하는 성악가들이 한인사회의 문화 예술, 특히 합창음악의 발전을 위해 결성된 모임으로 이번이 네 번째 정기연주회를 맞이하게 됐습니다.

정기연주회는 지난 4일과 5일 주말 저녁 이틀동안 펼쳤습니다.

첫날 특별 음악회는 ‘가곡과 아리아의 밤’으로 구성해 한국 가곡과 오페라 아리아를 위주로 정상급 성악가들이 출연해 감미로운 가을밤을 장식했습니다.

소프라노 전주원, 바리톤 한기창, 테너 박근원 씨를 비롯해 신예 테너 박승준과 스티븐 허의 감미로운 연주로 청중들은 감동의 박수로 화답했습니다.

<녹취-음악1>

<녹취-음악2>

 

둘째 날인 5일에는 ‘찬양의 밤’으로 기획해 외국 명성가와 한국 작곡가의 성가곡을 준비해 주최측인 애틀랜타 맨즈앙상블이 무대에 올라 웅장하고 깊은 울림을 선사했습니다. 이와 함께 관객의 귀에 익숙한 찬양곡과 성가합창 곡들이 다양하게 연주됐습니다.

한편 이봉협 단장은 “결실의 계절 가을에 정기연주회를 맞이하는 맨즈앙상블이 특별한 음악회로 이틀을 구성하게 됐다“고 전하며 ”애틀랜타 프로음악가들을 통해 애틀랜타 한인사회의 예술이 한층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