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destworkng-1519920812-1242-768x576.jpg

 

전국 116개 도시 대상
애틀랜타 57위 중위권
1위 샌프란시스코 2위 프리몬트
사우스캐롤라이나 콜럼비아가 꼴찌

 

애틀랜타가 미전역에서 열심히 일하는 도시 57위에 올랐습니다.

매일 출퇴근길 교통체증과 싸우며 열심히 일하는 직장인들에게는 다소 억울한 소식일 수 있겠습니다.

지난달 26일 개인 재정 사이트 월렛허브(WalletHub)가 발표한 ‘2018 전국에서 가장 열심히 일하는 도시’ 보고서에 따르면 애틀랜타는 전국 116개 도시 중 50.39점을 기록하면서 중간 수준인 57번째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주 평균 근무시간, 고용비율, 휴가반납 시간 등의 직접 요소를 비롯해 평균 통근시간, 업무 공유와 자원봉사 시간 등의 간접 요소를 분석한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됐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열심히 일하는 도시 1위에는 78.52 점을 기록한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가 올랐으며 2위 역시 캘리포니아 주의 프리몬트 시가 차지했습니다.

이어 뉴저지의 저지시티와 워싱턴 DC, 뉴욕 시티 등이 그 뒤를 따랐습니다.

반면 가장 일을 안하는 도시로는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콜롬비아가 최고 낮은 점수인25.72 를 기록하면서 116위에 머무르는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애틀랜타는 직접 요소 부문에서는 51위, 간접 요소 부문에서는 96위를 나타내면서 전반적으로 열심히 일을 하지 않는 도시 중위권을 맴돌았으며, 조지아 주 도시들 중에서는 유일하게 116개 도시 안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캘리포니아 주는 116개 도시안에 17개 도시가 올라갔으며 이 중 두 곳이 1,2위를 차지했고, 텍사스 주도 13개 도시가 리스트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