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Engin.21100794_BIZ_REAL-BANKRATE-MORTGAGE_MCT.jpg

 

 

한낮 불볕더위처럼 애틀랜타 지역 집값도 뜨거운 상승세를 보이며 치솟고 있습니다.

애틀랜타부동산중개인협회(ARA)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6 현재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의  주택 중간가격은 28 5,000달러로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7.5% 상승했습니다

머레이 애틀랜타부동산중개인협회장은 “주택구입에 대한 수요증가가 집값 상승의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매물은 점점 적어지는데 집을 구매하려는 구매자들의 열망이 높아지면서 주택가격만 올라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최근 주택시장에 올라온 매물 리스팅은 수년간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6월에도 한차례 감소했습니다.

6 현재 시장에 나와 있는 매물은 1 4,396채로 1 전과 비교해도 7.1% 정도 줄었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주택판매 동향상 3개월치 판매분으로 있는데 주택시장이 건강하고 균형잡힌 상태였을 때와 비교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입니다.

하지만 저가주택을 소유한 판매자들의 경우 집을 구입하려는 구매자들 사이에 가격경쟁으로 집값이 오르면서 오히려 몫을 챙기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6 한달간 판매된 주택들의 평균가격은 35 3,000달러, 현재 주택시장에서 구입 가능한 매물이 고가주택 중심이라는 단면을 보여줍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장만에 나선 저가 주택 구매자들은 매물도 없고 경쟁만 치열해 마련의 꿈이 점점 멀어지기만 합니다.

일각에서는 아마존 2본사가 애틀랜타에 들어설 경우 가뜩이나 과열된 주택시장의 열기가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주택건설업체들의 집짓기 속도가 만명의 일자리 창출과 인구유입으로 인한 주택 수요를 따라잡기에 역부족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6 주택시장은 전년대비  판매량에서 10.9% 감소했으며, 중간가격은 7.5%, 평균가격은 8.6% 상승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