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애런 롱/ Credit: Alyssa Pointer(AJC)

유죄 인부 신문 포기…11월23일 심리 시작

애틀랜타 스파 2곳서 한인 여성 4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로버트 애런 롱(22)이 유죄를 인정하지 않아 정식 배심원 재판에 회부됐다.

풀턴카운티 고등법원 우달 글랜빌 판사 주재로 28일 오전 9시 15분 열린 롱의 유죄 인부신문(arraignment)에서 롱의 변호인은 신문을 포기(waive)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롱은 자동적으로 한인 여성 4명에 대한 살인 등 혐의에 유죄를 인정하지 않는 것(not guilty)으로 간주돼 정식 기소 및 재판 절차가 시작됐다

이에 따라 롱은 풀턴카운티 검찰이 기소한 4건의 중범죄 살인과 5건의 총기 공격, 4건의 총기소지, 1건의 국내 테러리즘 혐의 등에 대해 배심원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다

이날 짙은색 정장을 입고 마스크를 쓴 채 법정에 출석한 롱은 비교적 차분한 표정으로 앉아있다 퇴장했다.

롱은 지난 3월 16일 애틀랜타와 체로키 카운티의 3개 아시안 운영 스파에서 총격을 벌여 한인여성 4명을 포함한 8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미 체로키카운티 법원은 지난 7월 롱에 가석방없는 종신형과 35년 추가형량을 선고했다.

반면 풀턴카운티 검찰청의 패니 윌리스 청장(DA)은 앞서 롱에 대한 배심원 재판을 열어 사형을 추진하는 한편 성별과 인종혐오 범죄 혐의 기소도 추진하겠다”고 공언해 앞으로의 재판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만약 실제 사형이 구형된다 하더라도 형량이 확정되기까지는 최대 36개월이 소요될 전망이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