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한국학교(교장 송미령)가 지난 13일 토요일, 제 22회 졸업식이 거행돼 13명의 졸업생들이 학사모를 던지자 후배들과 부모님들은 축하의 박수를 보냈습니다.

<김현경 기자>
지난 13일 애틀랜타 한국학교(교장 송미령) 까페테리아에서 열린 제 22회 졸업식에는 400여명의 재학생들과 학부모들, 그리고 한국학교 이사들, 김경숙 애틀랜타한국학교 전 교장, 조재익 애틀랜타 교육원장과 이승민 재미한국학교협의회 총회장 같은 내빈 인사들로 행사장을 가득 채웠습니다.

애틀랜타 한국학교 송미령 교장은 “한국인의 긍지를 갖고 자신있고 떳떳하게 꿈을 펼쳐 나가기를 바란다”고 졸업생들에게 인사말을 전했습니다.

<녹취-송미령교장>
이날 졸업식에서 총 13명의 학생들이 졸업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제 22회 수석 졸업생은 해바라기반의 최예령 학생이 차지해 김경숙 장학금을 수여받았으며 졸업생을 대표해 축사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녹취-최예령 졸업생>
이번 졸업식에서는 흥사단 장학금을 비롯해 우등상, 학부모 회장상, 10년 재학 장학금, 장한 어머니상이 장학금과 함께 전달됐습니다.

이날 졸업식에서는 애틀랜타초대교육원장에 최근 부임한 조재익 원장이 김성진 애틀랜타총영사를 대신해 축사를 대독했습니다.

<녹취-조재익 교육원장>
이어 공로 감사패와 감사장 증정을 비롯해 5년, 10년 근속한 교사들에게 시상과 조교상을 수여했습니다.

한편 이날 식순 행사가 끝난 후에는 참석한 학부모들과 내빈들을 위해 그동안 학생들이 공부하고 갈고 닦은 학습 발표회가 진행됐습니다. 졸업생들은 ‘휘모리’를 설장구 연주로 발표했으며, 재학생들 대표로 들국화반의 퓨전 난타 연주 공연이 펼쳐졌습니다.

한편 애틀랜타 한국학교는 이날 졸업식과 함께 전교생은 여름방학에 돌입했습니다. 2017-18학년도 개강은 오는 8월 19일입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