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임원, 5년 전 여성 비하 책 내용으로 사임해 “대부분 유약하고 거짓말 투성이”

애플 로고
애플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베스트셀러 작가 겸 기업가로 널리 알려진

온라인 광고 전문가가 여성비하 논란으로 애플 임원 자리에서 물러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애플이 최근 광고 기술 임원으로 발탁한

안토니오 가르시아 마르티네스(45)와의 계약을 해지했다고 보도했다.

온라인 광고 회사인 애드그록(AdGrok)을 창업해 2011년 트위터에 매각한 뒤

페이스북 임원을 역임한 마르티네스는 실리콘밸리에서의 경험을 다룬 책으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기도 했다.

애플에서 새 출발을 하게 된 마르티네스의 업무는 앱스토어와 뉴스 광고 담당이었다.

그러나 마르티네스와 함께 일하게 된 애플의 여성 직원들이 공개적으로 반발에 나섰다.

여성 비하적인 사고를 지닌 마르티네스와 같은 사무실에서 일할 수 없다는 취지였다.

2016년 마르티네스가 낸 책 ‘케이오스 몽키스’에서 그는 실리콘밸리가 위치한 샌프란시스코 지역의 여성에 대해

“자신들은 그렇지 않은 것처럼 행동하지만 대부분 유약하고 순진하다”며 “일반적으로 거짓말투성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여성의 몸에 대한 자신의 기호를 밝히면서

페이스북에서 함께 일했던 대부분의 여성이 제대로 옷을 입지 못한다는 불만을 밝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마르티네스는 자신의 경영 경험을 소개하면서

외부 투자유치의 어려움을 여성들과의 성행위에 비유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애플의 한 여성 직원은 트위터로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나를 유약하고 거짓말 투성이라고 생각하는 남성이

책상 건너편에 앉아있다는 사실 자체가 고단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논란이 커지자 결국 마르티네스는 회사를 떠났다.

 

애플 측은 “타인을 비하하고 차별하는 행동은 애플에서 받아들여질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애플은 마르티네스와 어떤 방식으로 계약을 해지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최근 애플의 자체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 전체 직원 40%는 여성이지만,

연구와 개발 분야에선 여성의 비율이 23%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