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야 괜찮니?’…종업원, 쪽지 써서 학대 소년 구출
Do You Need Help

플로리다주 패밀리 레스토랑서 가족 외식…11살 소년만 굶어

‘도움이 필요하니?’ 쪽지로 부모 못보게 의사소통…소년도 고개 ‘끄덕’

플로리다 오렌지카운티 한 식당 종업원이 예리한 관찰력과 기민한 대처로 계부에 의해 학대받던 소년을 구해낸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CNN에 따르면  플로리다 오렌지카운티 검찰청은 양아들을 학대한 혐의 등으로 티모시 윌슨(36)을 기소했다.

그는 양아들(12)을 가두고 굶기거나 군사훈련과 같은 무리한 운동을 시키며 때리는 등 갖은 학대를 한 혐의를 받는다.

그의 범행이 세상에 드러나 아이가 계부의 끔찍한 폭력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것은 플로리다 올랜도의 한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일하던 여종업원의 눈치 덕분이었다.

마지막으로 한 테이블만 남게 됐을 때 커발로는 가족의 미심쩍은 모습을 보게 된다.

가족 중 앳된 소년 혼자 아무 음식도 주문하지 않고 굶은 채 우두커니 앉아만 있었기 때문이다. 소년은 마스크를 쓰고 모자 달린 티셔츠를 입고 있었지만 눈썹 사이에 흉터도 보였다.

그는 테이블에 다가가 으레 하듯 ‘더 필요한 것이 없느냐’고 물었으나 어른들은 괜찮다고만 했다. 하지만 가까이서 다시 본 소년의 얼굴과 팔에선 멍 자국이 보였다.

그는 돌아가 종이에 ‘괜찮은 거니?’라고 쓴 뒤 부모 몰래 소년에게 슬쩍 메모를 보여줬다.

메모를 본 소년은 고개를 가로저었다.

커발로가 다시 ‘도움이 필요하니?’라고 쓴 메모를 몰래 보여주자 소년은 이번에는 고개를 끄덕였다.

커발로는 즉시 식당 매니저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경찰을 불렀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소년은 계부로부터 엄청난 학대에 시달리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계부는 수시로 양아들을 굶기고 때렸으며 어떤 날은 문틀에 거꾸로 매달기도 했다. 호텔의 창고방에 끌고 가 가두는가 하면 카트 같은 곳에 수갑을 채우기도 했다.

소년의 몸 곳곳에선 시차를 두고 생겼다 아무는 흉터가 발견됐다. 몸무게는 또래 평균보다 9㎏이나 적었다.

소년의 어머니 크리스틴 스완도 학대 방조 등의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

올랜도 경찰 관계자는 “그때 커발로의 도움이 없었다면 이 아이는 아마도 우리와 함께 오래 있지 못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커발로는 CNN 제휴 방송사인 WESH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 관심을 기울이고 상황을 바꾸기 위해 나서서 무엇인가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