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NYT “미국의 실수”…BBC “아프간인들에게 전투 끝나지 않아”

외국 언론은 30일(현지시간)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군 완료를 주요 기사로 다루면서 20년간 진행된 아프간 전쟁을 대체로 냉정하게 평가했다.

특히 아프간 전쟁에 따른 사상자와 막대하게 투입된 미국 국방비를 거론하고 탈레반의 재집권에 우려를 나타냈다. 수천명 규모로 예상되는 미국인과 현지 조력자를 현지에 놔둔 채 철군이 완료된 점에 대한 비판도 거셌다.

뉴욕타임스(NYT)는 아프간 전쟁에 대해 “9.11 테러를 일으킨 알카에다와 오사마 빈 라덴을 추적하는 차원에서 조지 부시 대통령 때 시작됐다”며 “탈레반을 패퇴시켰다고 확신한 미국은 아프간에 서구식 민주주의를 구축하는 데 엄청난 노력을 기울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군이 최근 아프간 카불에서 자살폭탄 테러 위험이 있는 차량을 드론(무인항공기)으로 공습하는 과정에서 어린이 7명을 포함해 민간인이 10명 사망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전쟁 비용이 어마어마했다”며 “(미국의) 4대 행정부에 걸쳐 미군 전사자가 2천400명을 넘었고 아프간인 수만명이 숨졌다. 국방과 개발 사업에 수조 달러가 쓰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마지막 철군은 거의 20년 동안 싸웠던 이슬람 원리주의 무장단체 탈레반의 명백한 통치를 돌려놨다”고 비판했다.

WP는 ‘미국은 아프간에 수천명을 남겨뒀다. 이건 도덕적 재앙’이라는 제목의 사설로 바이든 대통령을 직격했다.

WP는 “이 도덕적 재앙은 극도의 위험 속에서도 카불에서 용감하고 전문적으로 대응한 국방·외교인력의 행위 때문이 아니라 바이든 대통령과 행정부의 전략·전술적 실수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AP 통신도 아프간 전쟁에 대해 “미군 역사에서 엄청난 실패로 기억될 것 같다”고 전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