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상 감독상’ 황동혁 귀국…”국민 성원에 감사”

비영어권 최초로 미국 에미상 감독상을 받은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이 오늘(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오징어게임’ 배우 박해수, 정호연과 함께 공항에 도착한 황 감독은, 소감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다같이 수상은 못했지만 의미있는 상을 타서 멋진 여정이 마무리됐다”며 “성원해주신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시즌2로 다시 여러 시상식에 도전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