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생 3명 술김에 기념사진 찍으러 첨성대 올랐다가 붙잡혀

0
30

(경주=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술에 취한 대학생 3명이 국보 제31호인 첨성대에 올라가 기념사진을 찍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4일 경북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관광차 경주를 찾은 A씨(27·여) 등 3명은 자정께 첨성대 옆면을 차례로 타고 올라가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 같은 모습을 목격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해 A씨 일행은 현장에서 붙잡혔다. 당시 A씨 등은 술을 마신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술김에 한 행동으로 깊이 반성한다’고 진술했다”며 “문화재 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