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여야, 민생특위 구성 합의…”원구성 타결 21일까지”

여야, 민생특위 구성 합의…”원구성 타결 21일까지”
[뉴스리뷰]

[앵커]

50일째 국회 문을 열지 못하고 있는 여야가 일단 이번주 수요일 본회의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민생 현안을 다룰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교섭단체 연설 등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 상임위 배분 문제는 목요일까지 마무리하기로 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공전 50일째, 여야 원내대표는 ‘민생경제 안정 특별위원회’부터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상임위 배분이 안 돼 그간 논의하지 못한 유류세 인하 폭 추가 확대, 부동산 제도 개선 등 민생 법안을 처리하자는 데 뜻을 모은 겁니다.

특위는 여당 몫인 위원장을 포함해 13명의 위원으로 구성됩니다.

경제 상황이 악화하는 데 입법기관은 손을 놓고 있다는 비판에 양당 모두 부담을 느낀 행보로 보입니다.

이번주 본회의에선 민주당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 다음주 월요일부터 사흘간 분야별 대정부 질문도 이뤄집니다.

상임위 배분 문제는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과방위원장 자리를 둔 양당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과방위엔 과학기술 기능만 남겨 여당이 맡고, 방송·통신 기능은 분리해 야당이 맡는 중재안을 제시했는데, 국민의힘은 이를 수용하지 않았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단지 여야의 교착 상태를 해결하기 위한 임시 미봉책으로 상임위가 관장하는 그 부처를 어떻게 할 것이냐, 받아들이기 어렵다…”

민주당은 ‘방송장악’ 의도가 드러났다, 정부 실책을 덮으려 협상을 질질 끌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상임위가 정상 가동되면, 윤석열 정부의 국정 실책과 인사 실패 민낯이 샅샅이 드러나는 것을 덮으려는 의도로밖에…”

당초 ‘제헌절 국회 정상화’ 약속을 깬 여야는 오는 21일로 협상 시한을 다시 정했는데, 정의당은 “국회 공백은 약자들에게 더욱 가혹한 시간”이라며 소모적인 정치를 멈출 것을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본회의 #민생 #과방위원장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