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도 국가대표’ 출신 여형사를 추행한 30대, 현장서 검거
검도 국대 출시 여형사 추행

택시를 기다리던 여성 경찰관을 추행한 30대가 현장에서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30대 A씨를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20분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골목에서 B씨 등 2명의 신체를 만지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전북경찰청 소속 여성 경찰관으로, 이 중 1명은 전직 여자 검도 국가대표이자 ‘무도 특채’ 형사과 소속 B경장이었다.

B경장은 A씨가 C씨의 신체를 만진 뒤 달아나자 곧장 그를 쫓아갔다.

A씨는 정면으로 맞닥뜨린 B경장을 추행한 뒤 또 달아났고, B경장은 300여m를 뛰어가 현장에서 붙잡았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